협상, 회의, 발표 101: 명료하고 간결하게 전달하는 방법

 

협상, 회의, 발표 등 비즈니스 환경에서 효율적으로 의사전달을 위해서 필요한 것은 두가지입니다.

correct language 정확한 언어

appropriate information 적절한 정보

팁은 얼마를 주어야 하는가

 

 

베스트 셀러 Freakonomics 괴짜경제학의 저자 Steven Levitt는 사람들에게 어떠한 일을 하도록 만들려면 인센티브를 줘야한다고 말했습니다. 팁 Tip은 레스토랑의 웨이터가, 호텔의 청소부가, 수리공이 고객에게 좋은 서비스를 제공하기 위해 고객으로부터 받는 일종의 인센티브입니다. 한국 사람들에게는 아주 생소한 문화인데, 북미에 가게 되면 가장 큰 딜레마가 “도대체 팁을 얼마나 줘야하는 것인가?”하는 것입니다.

부드럽게 말하는 영어회화 기법: 스펀지 기술

대화는 야구의 Catch ball과 비슷하다

두사람이 하는 대화를 생각해보면, 일종의 야구에서의 캐치볼 같은거라고 생각해요. 캐치볼은 낚아채다의 ‘catch’와 공의 ‘ball’이 합쳐친 용어로, 야구에서 두 사람이 서로 공을 주거니 받거니 하는 행위입니다. 그런데 캐치볼이라는 것이 단순 공놀이 같지만 그렇지 않습니다. 캐치볼이 원활하게 이뤄지기 위해서는 자기 입장에서 공을 던져서는 안되고 상대방이 쉽게 받아낼 수 있는 범위 내로 신중하게 공을 던져야 시간과 공간을 효율적으로 사용하며 연습을 할 수 있죠.

한국 사람들은 매번 이메일을 새로 써요 – 이메일 에티켓 편

한국 사람들과 처음 이메일로 커뮤니케이션하면서 정말 귀찮고 답답한데 말해주기 힘든 애로사항이 있었습니다. 바로 이메일을 매번 새로 쓰는 겁니다. [Compose New] 를 매번 하는 것이죠. 물어본 내용에 대해 답변도 새롭게 이메일을 써서 답장하기도 합니다.정말 답답해요!! 그래서 오늘은 이메일 에티켓 하나를 배워보도록 하겠습니다.

오리지널 미국 style, 레스토랑 영어 하기

여행을 가든, 출장을 가든 해외에 가면 항상 가는 식당! 미국에서 실제 쓰는 표현이나 레스토랑 문화를 알아보겠습니다.

internet이 콩글리시라니?! 오리지널 미국 호텔 영어를 배워보자

무심코 쓰던 그 영어가 한국사람이 만든 말일지도 모른다

요새 여행 많이 다니시죠? 비즈니스 출장이라던가, 여행갈때 호텔에 숙박하는 경우가 많은데 우리가 아무 생각 없이 영어라고 사용했던 그 영어 단어가 한국에서만 사용되는, 콩글리시였다니!! 당신이 알고 있는 콩글리시 영어를 American style english로 바꿔볼게요.

아메리칸 스타일 커피숍 영어

프로페셔널이라면, 연랩도 자주 오셔서 블로그 글도 자주 읽겠지만, 커피도 자주 드실것 같아요. 프로페셔널과 커피는 뗄 수 없는 관계가 아닐까 싶습니다. 그래서 오늘은 진정, 커피를 편안하게 즐기기위해,  아메리칸 스타일 커피숍 영어 에 관해 알아보겠습니다.

대화에서 우아하게 빠져나오는 11가지 기술

 

11 strategies to exit a conversation 대화에서 우아하게 빠져나오는 11가지 기술

 

비지니스를 성사시키는 스몰토크의 기술이 있다면, 우아하게 빠져나오는 법도 있어야겠죠. 대화를 마무리 하는 방법에 대해 알아보겠습니다.  스크랩해뒀다가 몇 개만 외워 가세요!