대화에서 우아하게 빠져나오는 11가지 기술

 

11 strategies to exit a conversation 대화에서 우아하게 빠져나오는 11가지 기술

 

비지니스를 성사시키는 스몰토크의 기술이 있다면, 우아하게 빠져나오는 법도 있어야겠죠. 대화를 마무리 하는 방법에 대해 알아보겠습니다.  스크랩해뒀다가 몇 개만 외워 가세요!

친구나 동료에게 구조요청한다. 

We have to get going. 저희는 이제 가봐야해서요.

Excuse me, I need to talk to my colleague.

실례합니다만 제동료랑 이야기좀 할게요.

May I borrow her for a while?

잠깐 그녀 좀 빌릴 수 있을까요?

 

다른 사람을 소개 시켜준다. 

Let me introduce Mr. Smith. He is also from California.  

Mr. smith씨를 소개해드릴게요.

Please meet our team member, Yoon Ki Lee.  

여기는 저희 팀원, 이윤기입니다.

Have you met Dennis? He is a programmer at ABC Tech.

데니스 만난적 있나요? 그는 ABC테크의 프로그래머입니다.

Have you met professor Johnson?

존슨 교수님 만난적 있으신가요?

 

다른 사람을 소개시켜 달라고 한다.

So, may I ask who is this?  그래서, 이 분은 누구신가요?

Who is this gentleman / lady? 이 신사분은 / 이 여성분은 누구신가요?

Have I met you? 제가 당신을 만난적이 있던가요?

 

무언가를 가지러 간다.

Do you need anything? 뭐 필요한거 있나요?

Should I get you anything? 뭐 갖다드릴까요?

 

화제를 바꾼다. 

anyway… 아무튼, 어쨌든

so,  그래서

well…. 그럼

by the way,  그런데

about (the news/ the talk),  (~)에 관해서 말인데요

speaking of (the presentation), (~)에 말이 나온김에요,

Thank you for your advice. I’ll look into the app you talked about.

말씀 감사합니다. 말씀하신 어플 한번 볼게요. 

 

그냥 솔직하게 말한다.

It’s been wonderful talking to you learning more about your business.  

당신의 비즈니스에 대해 배울 수 있는 즐거운 시간이었어요.

It was great talking to you, but I have to catch up with other people. Thank you for your time.

이야기 즐거웠습니다만, 저는 이제 다른 분들과 이야기를 하러 가보겠습니다. 시간 내주셔서 감사합니다.

I’ve enjoyed talking to you.

It was nice to meet you. 

If you don’t mind, I hope to look around and meet other people.

괜찮으시다면, 저는 이제 주변을 둘러보고 다른 분들과 만나보겠습니다. 

 

핸드폰을 이용한다.

I’m sorry, but I need to take this call.  

죄송합니다만 이 전화는 받아야해서요. 

Excuse me for a moment. I have to make a phone call.

잠깐 실례하겠습니다. 전화 한통 해야해서요. 

 

애매하게 떠난다.

Excuse me for a moment. 잠깐 실례할게요.

I must excuse myself. 실례해야할 것 같습니다.

I’ll be right back. 곧 돌아오겠습니다.

 

시간을 이야기한다.

Oh, it’s already 9. 아 벌써 9시네요. 

Wow, I can’t believe it’s already 10.

 

다음에 만날 계획을 세운다.

We’ll see you on September then. 그럼 9월에 뵐게요. 

Let’s have lunch sometime. 언제 점심 같이 하시죠.

Let’s have a cup of coffee tomorrow. 내일 커피 한잔 하죠.

I’ll email you after I get back. 돌아가면 이메일 드릴게요.

 

 

연락처를 물어본다. 

Here is my business card.  여기 제 명함입니다. 

May I have your business card?  명함 있으신가요?

 

제가 생각하기엔 이정도면 충분한 것 같은데요? 또 다른 아이디어 있으시다면 답변 달아주세요 🙂 

Written by Chloe Doyeon

#디지털자산전문가 #디지털수익 #디지털비용절감 #디지털해외사업 #유일한여성리더 #womenintech #womenindigital #womeninbusiness

3 comments

  1. I can’t hear no.1 and 3 well:( Even though I turned up the volume to the maximum, it doesn’t sound clearly. When I take a lecture no.2, I completely agreed that e-mail adress is own another identity. When I made a e-mail adress first, my mom helped me to do. Because she loves music, she decided my e-mail adress as a ‘muse’. And, Despite of a low volume, I learned a lot from this lecture. I think it is important to remember a conversation skill.

  2. Asking questions are really nice thing if you are not understanding something completely, but this piece of writing provides nice understanding yet.

Leave a Reply