제게는 세심하고 효과적인 선생님이었습니다. 제가 연배가 많이 높은데도 리더쉽이 분명 돋보였어요. 그녀를 소개 받게 된 것은 정말 행운이었습니다.

국내 대기업 L사, 임원